• AMA GOLF 소개
  • 대표인사말
  • AMA WAY
  • 프리미엄멤버쉽 소개
  • 필드이벤트
  • 부킹프라자
  • 임박특가
  • 필드레슨
  • 일반회원상품구매
  • 프리미엄회원상품구매
  • 30초 영상레슨
  • 전설의 골퍼들
  • 명사들의 골프
  • 애니메이션 필드 팁스
  • 골프 예의와 룰
  • 프로골퍼 채널
  • 정영호의 영상레슨
  • 초고속 영상레슨
  • 무료샘플 미리보기
  • Lesson 1 텍스트
  • Lesson 2 그림
  • Lesson 3 동영상
  • Lesson 4 메일
  • Lesson 5 스윙분석
  • 뉴스&레슨 칼럼
  • 골프 이것이 궁금하다.
  • 정영호와 골프친구들
  • 김맹년의 골프와 영어
  • 성경과 골프
  • 초원회원거래소
  • 한국경제신문
  • 프로와의 대담
  • 골프와 휴머
  • Overview
  • 서울/경기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대전/충남
  • 춘천/강원
  • 제주
  • 해외
  • Overview
  • 1:1고객상담문의
  • 자주하는질문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이용안내
  •  
  • 골프칼럼
  • 김맹녕의 골프와영어

HOME / 아마골프칼럼 / 김맹녕의 골프와영어
 
아마골프칼럼-김맹녕의 골프와영어
연세대학교, 대한항공임원근무, 한국의집 사장, 골프칼럼니스트(매일경제, 한국일보, 신동아, 조선일보 등등)
 
: 324   : 705
2 단 그린 공략법
칼럼니스트  |  2016-12-09 | (첨부파일 )
2단 그린에서는 퍼팅 라인보다 스피드를 맞추는 게 우선이다.

"2단 그린에서의 퍼팅 요령(How to putt two-tiered greens)."

골프장은 대부분 산악지형에 조성된다. 그린 역시 완벽하게 평평한 곳이 없어 경사지를 만드는 데 이를 단(段)이라고 한다(While no putting green is perfectly flat, some feature split levels, called tiers). 코스설계가들은 아예 2단 그린(two tiers)이나 3단 그린(three tiers)이라는 함정을 만들어 골퍼들에게 심리적인 부담감을 준다. 2단 그린은 'two level green', 'double tired green', 'multi tiered green'으로 표현한다. 

2단 그린은 퍼팅라인보다 스피드가 중요하다(Speed is more important than line). 약하게 치면 공은 다시 굴러 내려오고, 화가 나서 강하게 치면 홀을 훌쩍 지나가 버리기 때문이다. 결국 얼마 만큼의 강도로 공을 쳐야 하는가의 문제다(Judging how hard hit the ball to reach it). 홀인보다는 근처에 공을 갖다 놓는 게 우선이라는 이야기다(To get ball onto the tier where the hole is located).  

상단에 홀이 있을 경우(approach uphill putts on two-tiered greens) 심한 언덕으로 보인다. 일단 거리를 두 구간으로 나눠서 생각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공이 언덕을 올라가는 거리(speed to topple over)와 이후 포인트부터 홀까지의 거리를 각각 계산하는 것이다(add the amount of hit needed to get from the spot to the hole). 두 거리를 합산해 전체 거리를 판단한다.

위쪽에서 아래 단의 홀로 퍼팅할 때도 마찬가지다. 여기서는 특히 무조건 지나가는 게 중요하다. 내리막이라고 약하게 치면 또 한 번 곤경에 처하게 된다. 어느 정도 힘이 들어간 퍼팅(When rolling down the slope, hit the ball a little harder than you think)을 해야 다음 퍼팅이 오르막이 된다. 평소와 다른 자세나 방법을 구사하지 말고 자신만의 리듬으로 스트로크해야 한다.




 
  
 
 
total comment : 0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김맹녕의 골프와영어 / ()
  이모콘티 :
 
  코멘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