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A GOLF 소개
  • 대표인사말
  • AMA WAY
  • 프리미엄멤버쉽 소개
  • 필드이벤트
  • 부킹프라자
  • 임박특가
  • 필드레슨
  • 일반회원상품구매
  • 프리미엄회원상품구매
  • 30초 영상레슨
  • 전설의 골퍼들
  • 명사들의 골프
  • 애니메이션 필드 팁스
  • 골프 예의와 룰
  • 프로골퍼 채널
  • 정영호의 영상레슨
  • 초고속 영상레슨
  • 무료샘플 미리보기
  • Lesson 1 텍스트
  • Lesson 2 그림
  • Lesson 3 동영상
  • Lesson 4 메일
  • Lesson 5 스윙분석
  • 뉴스&레슨 칼럼
  • 골프 이것이 궁금하다.
  • 정영호와 골프친구들
  • 김맹년의 골프와 영어
  • 성경과 골프
  • 초원회원거래소
  • 한국경제신문
  • 프로와의 대담
  • 골프와 휴머
  • Overview
  • 서울/경기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대전/충남
  • 춘천/강원
  • 제주
  • 해외
  • Overview
  • 1:1고객상담문의
  • 자주하는질문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이용안내
  •  
  • 골프칼럼
  • 김맹녕의 골프와영어

HOME / 아마골프칼럼 / 김맹녕의 골프와영어
 
아마골프칼럼-김맹녕의 골프와영어
연세대학교, 대한항공임원근무, 한국의집 사장, 골프칼럼니스트(매일경제, 한국일보, 신동아, 조선일보 등등)
 
: 364   : 261
[김맹녕의 골프영어산책] "쇼트게임이 중요한 이유"
칼럼니스트  |  2018-03-26 | (첨부파일 )
그린 주위에서는 공을 띄우는 것보다 최대한 굴리는 게 안전하다.


'쇼트게임(short game)'은 그린 근처 100m 이내에서 이뤄지는 모든 샷을 의미한다. 

샷을 분석한 결과 드라이버를 포함한 우드 샷이 25%, 아이언 샷 19%, 웨지(wedge) 샷 13%, 퍼팅(putting)이 43%로 나타났다. 쇼트게임이 56%나 된다. 투어 선수들이 연습시간의 70% 이상을 투자하는 이유다. 아마추어골퍼들은 더욱이 '파 온(regulation on)' 비율이 낮다. 쇼트게임은 타수를 줄이기 위해 반드시 익혀야할 중요한 기술이다(The short game in golf is the key to a good scoring).

골프명언 중에 "쇼트게임을 정복하는 자가 모든 적을 제압한다"는 말이 있다. 고수가 되고 싶다면 반드시 쇼트게임을 연습하라(Practice your short game If you want to lower your score). 사실 아무리 샷이 정교해도 매 홀 그린에 공을 올릴 수는 없다. 아놀드 파머(미국)는 "쇼트게임을 연마할수록 좋은 기회가 온다(The more I practice short game the luckier I get)"고 강조했다.

스코틀랜드에서 전해지는 기본 지침이다. 1. 퍼팅을 할 수 있는 조건이라면 무조건 퍼터를 잡아라. 2. 퍼팅이 불가능하다면 칩핑(chipping)을 하라. 3. 피칭(pitching)은 필요한 상황에서만 시도한다. 4. 난이도가 높은 고탄도 샷(high trajectory shot)은 최대한 배제한다. 공을 굴리는 게 상대적으로 유리하다는 뜻이다(Key point is to roll the ball along the green as much as possible).
      
외국에서 쇼트게임 레슨을 받고 싶을 때는 "I'm not good at short games around the green. Let me learn some tips from you please"라고 해야 한다. 한국식으로 어프로치(approach) 를 배우고 싶다고 말하면 상대방이 이해를 못한다. 외국인 동반자가 그린 주변에서 멋진 쇼트게임에 성공했다면 "나이스 어프로치" 대신 "굿 피치 샷" 또는 "굿 칩핑"이 정확한 표현이다.

쇼트게임에는 공이 날아가는 탄도에 따라 칩 샷(chip shot)과 러닝 샷(running shot), 피치 샷(pitch shot), 범프 앤 런 샷(bump-and run-shot), 피치 앤 런 샷(pitch- and-run shot), 로브 샷(lob shot), 플롭 샷(flop shot) 등이 있다. 로브 샷이나 플롭 샷이 가장 높게 날아간다. 범프 앤 런 샷은 공을 그린 앞 언덕에 떨어뜨려 속도를 줄인 다음 굴러서 홀 주변에 멈추는 샷이다.

글=김맹녕 골프칼럼니스트 




 
  
 
 
total comment : 0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김맹녕의 골프와영어 / ()
  이모콘티 :
 
  코멘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