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정영호와 골프친구들

정영호와 골프친구들

정영호와 골프친구들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메이저가 가장 쉽다"… 켑카, 마인드도 수퍼맨
작성자 아마골프 (ip:)
  • 작성일 2019-05-27 17:34:36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33
평점 0점

민학수 기자의 올댓 골프


     필드의 근육맨' 브룩스 켑카
2017·2018 US오픈 정상 이어 PGA챔피언십도 2년 연속 우승

'필드의 수퍼맨' 브룩스 켑카(29·미국)가 지닌 힘은 우람한 팔뚝에서만 나오는 게 아니다. '수퍼맨 마인드' 라고 부를 만한 독특한 정신세계를 갖고 있다. 최근 8개 메이저 대회에서 4승. 이런 대단한 일을 해낸 골퍼는 이전까지 벤 호건, 잭 니클라우스, 타이거 우즈밖에 없었는데 이번에 켑카가 해냈다. 켑카의 기록이 더 눈길을 끄는 건 메이저 대회에서 4승을 올렸는데, 정작 일반 대회에선 두 번밖에 정상에 서지 못했다는 것이다.


2019052100137_0
브룩스 켑카가 20일 PGA챔피언십 정상에 오른 뒤 우승컵인 워너메이커 트로피에 두 팔을 올리고 활짝 웃는 모습. 켑카는 최근 8개 메이저 대회에서 4승을 따냈다. 그는 "메이저대회가 가장 쉬운 대회"라고 했다. /EPA 연합뉴스

어려운 문제만 잘 푸는 이 희한한 수퍼맨은 "메이저 대회는 가장 우승하기 쉬운 대회"라는 망언에 가까운 명언을 이번 대회에서 남겼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제101회 PGA챔피언십은 20일 켑카의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4라운드는 최대 시속 40㎞의 강풍 속에서 열렸다. 티샷이 빗나가면 1~2타 까먹는 선수들이 속출했다.

7타 차 선두로 나섰던 켑카는 중반에 11~14번, 4홀 연속 보기를 범해 더스틴 존슨(미국)에 1타 차이까지 쫓겼다. 그런데 결정적 순간 터무니없는 실수를 하곤 하는 존슨이 16, 17번홀에서 보기를 하며 한숨을 돌렸다. 메이저 대회와 다른 대회를 통틀어 PGA 투어에서 3라운드까지 7타 차 선두였던 선수가 최종 라운드에서 우승을 내준 적은 한 번도 없었다.

2019052100137_1
여자 친구와 '우승 키스' - PGA 챔피언십 우승 후 여자 친구 제나 심스와 입을 맞춘 켑카. /USA투데이 연합뉴스

켑카는 4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6개로 4타를 잃고 합계 8언더파 272타를 기록했다. 이날 1타를 줄인 존슨(6언더파)을 2타 차이로 누른 켑카는 상금 198만달러(약 23억6000만원)를 받았다. 켑카가 4개 메이저 우승으로 벌어들인 상금만 819만달러(약 97억7000만원)다.

켑카의 '메이저 사냥'은 정리하기 쉽다. US오픈 2017~2018년, PGA챔피언십은 2018~2019년 정상에 섰다. 두 대회를 모두 2년 연속 우승한 첫 선수가 됐다. 켑카는 1983년 핼 서턴 이후 36년 만에 이 대회 와이어 투 와이어(Wire-to-Wire·처음부터 끝까지 선두를 유지하는 것) 우승을 차지했다.

그럼 대회를 이틀 앞두고 기자회견장에 모인 취재진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던 "메이저가 가장 우승하기 쉽다"는 그의 문제 발언에 대한 보충 설명을 들어보자. 켑카는 이런 논리를 내세웠다.

"출전 선수 156명 중 80명은 충분히 이길 수 있는 상대들이다. 나머지 80명 중 절반 정도는 플레이를 잘하지 못한다. 그럼 대략 35명 정도 남는데 그중 일부는 압박감을 이기지 못할 것이다. 그러면 몇 명 남지 않는데, 그들만 이기면 되지 않나."

말이 되는지 안 되는지도 모를 설명을 풀어놓고 켑카가 한마디 덧붙였다.

"그래서 우승하기 위해 뭘 하려고 들지 말고 그저 기다리기만 하면 된다. 그래서 메이저 대회가 가장 우승하기 쉽다는 말을 하는 것이다."

그럼 메이저가 아닌 다른 대회에선 왜 실력 발휘를 못 하나? 켑카는 "토요일쯤 되면 타수 차이를 벌리려고 서두르게 되고, 지금 눈앞 샷에 집중하지 못한다."

이날 극성맞기로 소문난 뉴욕 팬들은 승부가 1타 차이로 좁혀지자 "DJ(더스틴 존슨의 약칭)!"를 연호했다. 존슨이 두 조 앞에서 경기하는 데도 그랬다. 그런데 켑카는 "4홀 연속 보기를 하곤 거의 쇼크 상태였는데, DJ를 외치는 소리를 듣고 오히려 집중력을 되찾을 수 있었다"고 했다.

켑카의 스윙 코치는 타이거 우즈의 스윙 코치였던 부치 하먼의 아들(클로드 하먼 3세)이다. 그는 "켑카는 어린아이처럼 단순하다. 그러면서도 상대가 우즈이든 누구든 개의치 않는다. 자신이 하는 일에만 몰두하며, 위대한 선수들의 공통점인 오만이 있다"고 했다. 1~2라운드에서 우즈와 동반 라운드를 앞두고는 연습장에서 일부러 우즈의 눈에 잘 띄는 곳에 자리를 잡고는 엄청난 장타를 때리는 무력시위를 했다고 한다. 우즈가 전성기 때 그랬던 것처럼 상대를 흔드는 심리전에도 능하다는 것이다.

배우이자 모델인 여자 친구 제나 심스는 이날 경기를 앞두고 '행운의 키스'를 하려고 했다. 그 순간 켑카는 동료 선수와 주먹을 부딪치며 슬그머니 피했다. 이 장면이 소셜 미디어에서 엄청난 화제를 뿌렸다. '키스 한번 하면 어때서?' 같은 댓글들이 쏟아졌다. 켑카는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고 나서야 여자 친구와 키스를 나눴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화살표TOP
  • 버튼
 

QUICK ICONS

라인

  • 공지사항
  • 문의하기
  • 상품후기
  • 동영상
  • 이벤트
  • 회원가입
  • 등급안내
  • 마이쇼핑
  • 고객센터
  • 상품검색
  • 장바구니
  • 관심상품
  • 적립금
  • 쿠폰관리
  • 내게시물
  • 배송조회

TODAY VIEW

이전 제품다음 제품

bar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