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A GOLF 소개
  • 대표인사말
  • AMA WAY
  • 프리미엄멤버쉽 소개
  • 필드이벤트
  • 부킹프라자
  • 임박특가
  • 필드레슨
  • 일반회원상품구매
  • 프리미엄회원상품구매
  • 30초 영상레슨
  • 전설의 골퍼들
  • 명사들의 골프
  • 애니메이션 필드 팁스
  • 골프 예의와 룰
  • 프로골퍼 채널
  • 정영호의 영상레슨
  • 초고속 영상레슨
  • 무료샘플 미리보기
  • Lesson 1 텍스트
  • Lesson 2 그림
  • Lesson 3 동영상
  • Lesson 4 메일
  • Lesson 5 스윙분석
  • 뉴스&레슨 칼럼
  • 골프 이것이 궁금하다.
  • 정영호와 골프친구들
  • 김맹년의 골프와 영어
  • 성경과 골프
  • 초원회원거래소
  • 한국경제신문
  • 프로와의 대담
  • 골프와 휴머
  • Overview
  • 서울/경기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대전/충남
  • 춘천/강원
  • 제주
  • 해외
  • Overview
  • 1:1고객상담문의
  • 자주하는질문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이용안내
  •  
  • 골프칼럼
  • 뉴스&레슨 칼럼

뉴스&레슨 칼럼 글보기
: 222   : 194
“골프에 대한 열정은 이제 6홀째 불과”
정영호  |  2018-03-20 | (첨부파일 )
 
 
정영호 아마골프 대표. [사진 제공 · 김맹녕]
정영호 아마골프 대표. [사진 제공 · 김맹녕]
정영호 아마골프 대표는 골프의 매력에 빠져 40년간
이어온 사업을 버리고 골프 비즈니스로 옮겨간 인물이다. 그는 이미테이션 주얼리를 수출하는 중소기업 대표였으나 1988년 우연한 기회에 골프를 접한 뒤 골프 마니아가 됐고, ‘아마골프’란 회사를 설립해 본격적으로 골프사업을 시작했다.  

한양대 공대에서 섬유공학을 전공한 그는 골프 구력 30년이다. 160cm의 단신임에도 탁월한 쇼트 게임으로 언제나 70대 후반 스코어를 기록한다. 골프는 장타자가 유리하지만 단타자도 요령을 익힌 뒤 쇼트 게임을 집중적으로 연습하면 충분히 70대를 칠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다. 그는 신장의 열세를 보완하고자 페어웨이 우드와 칩샷, 그리고 30~50야드(약 27~46m) 거리의 어프로치 샷을 집중적으로 연습해 실전에서 응용한다. 

그는 ‘정영호 골프아카데미’도 운영 중이다. 현재 학생과 일반 골퍼 등 30여 명이 이곳에서 레슨을 받고 있다.  

그는 18여 가지의 골프용품을 연구개발했으며 다수의 발명특허와 디자인특허도 보유 중이다. 2016년에는 ‘임팩트 양말’로 한국신문방송인클럽이 주는 대한민국 사회발전대상(기능 부문)을 수상했다. 그를 잘 아는 골퍼들은 ‘작은 골퍼, 발명 거인’이라고 부를 정도다. 그는 골프용품 발명 동기에 대해 “불리한 신체 조건을 극복하고자 아마추어로서 편하게 골프를 배우고 즐길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다 아이디어가 떠올랐고 이를 실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어프로치 샷 리듬 보정기’는 나무로 만든 상자틀 안에서 실제 샷을 하듯이 앞뒤로 연습스윙을 하도록 돕는 도구로, 스윙 리듬이 좋아져 어프로치에 효과적이다. 임팩트 이후 목표 방향으로 손목이 꺾이는 것을 방지하는 ‘손목 보정기’, 드라이버 헤드에 큰 나사못을 박아 스윙 헤드스피드를 증가시키는 ‘드라이버 마스터기’ 등이 있다. 이 밖에 시니어 골퍼가 슬라이스를 피하고 안정적으로 어드레스를 할 수 있게 한 ‘핸드 퍼스트(Hand First) 퍼터’도 개발해 판매 중이다.  

가장 인기 있는 제품은 미끄럼 방지용 ‘임팩트 양말(Impact Socks)’이다. 원리는 양말의 마찰력을 늘려 신발 안에서 발이 노는 것을 방지하고, 체중과 힘이 가장 많이 쏠리는 오른쪽 엄지발가락 안쪽 아랫부분에 특수 접착성 도료를 넣어 도넛처럼 동그란 모양을 만들어놓은 것이다. 최근에는 한지섬유 소재의 양말을 개발, 판매하고 있다. 발이 흔들리지 않는 만큼 비거리가 늘어날 확률이 높아 ‘장타 양말’로 불리기도 한다. 그는 “미끄러지지 않다 보니 골프는 물론 테니스, 야구, 농구, 축구, 사이클, 등산 등을 할 때 신는 고객도 많다. 리디아 고와 김효주 프로도 신는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1999년 아마골프 웹사이트(www.amagolf.co.kr)를 개설했다. 회원제로 운영하는 이 사이트는 고정회원 11만 명에 하루 방문자만 2000명이 넘는다. 또 그가 올린 300편의 동영상을 바탕으로 e메일 레슨을 받는 회원만 7만여 명이다. 

2003년에는 ‘아마 골프가이드(Turf Tips)’라는 골프 레슨 책자를 한국어, 영어, 중국어로 발간했다. 중국판은 현재 중국 현대자동차에서 고객용 선물로 사용하고 있다. 

정 대표는 “나의 골프 열정과 발명은 골프 18홀 경기로 따지면 6홀 그린에 도달한 상태”라며 골프용품 발명에 더욱 정진하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입력 2018-03-20 13:52:05
  • | 골프칼럼니스트 26567088@naver.com

김맹녕의 golf around world






 
 
 
total comment : 0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뉴스&레슨 칼럼 / ()
  이모콘티 :
 
  코멘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