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A GOLF 소개
  • 대표인사말
  • AMA WAY
  • 프리미엄멤버쉽 소개
  • 필드이벤트
  • 부킹프라자
  • 임박특가
  • 필드레슨
  • 일반회원상품구매
  • 프리미엄회원상품구매
  • 30초 영상레슨
  • 전설의 골퍼들
  • 명사들의 골프
  • 애니메이션 필드 팁스
  • 골프 예의와 룰
  • 프로골퍼 채널
  • 정영호의 영상레슨
  • 초고속 영상레슨
  • 무료샘플 미리보기
  • Lesson 1 텍스트
  • Lesson 2 그림
  • Lesson 3 동영상
  • Lesson 4 메일
  • Lesson 5 스윙분석
  • 뉴스&레슨 칼럼
  • 골프 이것이 궁금하다.
  • 정영호와 골프친구들
  • 김맹년의 골프와 영어
  • 성경과 골프
  • 초원회원거래소
  • 한국경제신문
  • 프로와의 대담
  • 골프와 휴머
  • Overview
  • 서울/경기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대전/충남
  • 춘천/강원
  • 제주
  • 해외
  • Overview
  • 1:1고객상담문의
  • 자주하는질문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이용안내
  •  
  • 골프칼럼
  • 뉴스&레슨 칼럼

뉴스&레슨 칼럼 글보기
: 264   : 26
장비 바꾸고 장타자 변신 케빈 나, 7년만에 PGA 투어 우승
정영호  |  2018-07-10 | (첨부파일 )
7년만에 우승컵을 들어 보는 케빈 나. [Rob Carr/AFP=연합뉴스] 재미교포 케빈 나(35.한국이름 나상욱)가 7년 만에 PGA 투어에서 우승했다. 케빈 나는 9일(한국시간) 미국 웨스트 버지니아 주 화이트 설퍼 스프링스의 올드 화이트 TPC에서 벌어진 그린브라이어 클래식 최종라운드에서 6언더파 64타를 쳐 합계 19언더파를 기록했다.

공동 선두와 한 타 차 3위로 경기를 시작한 케빈 나는 전반에만 버디 5개를 잡는 등 초반부터 독주, 2위 켈리 크래프트에 5타 차로 여유 있게 역전 우승했다.

19세인 2004년 PGA 투어에 데뷔한 케빈 나는 8년만인 2011년 슈라이너 아동병원 오픈에서 우승했고 다시 7년 만에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케빈 나는 "첫 우승하고 나서 ‘다음 우승까지 8년이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는데 말이 맞았다. 8년이 아니라 7년이 걸렸다"고 말했다. 그 7년간 케빈 나는 2등을 6번 하면서도 우승이 없었는데 그 한을 풀었다.

케빈 나는 쇼트게임으로 먹고 사는 대표적인 선수였다. 평균 보다 뒤지는 드라이버 거리를 투어 최상위권의 쇼트게임으로 만회했다. 악착같이 컷을 통과하고 한 타 한 타 최선을 다해 톱 10에 드는, 개미처럼 성실한 선수였다. 퍼트를 매우 신중하게 하기 때문에 슬로플레이어라는 얘기도 들었다. 이번 시즌에도 지난 5월까지 쇼트게임은 2등, 드라이브샷 거리는 188위였다.
케빈 나는 투어 최고의 쇼트게임을 자랑한다. 최근 10개 시즌 동안 그는 그린 주위 쇼트게임 부문 1위 두 번, 2위 한 번, 4위 한 번을 했다. [AP/Steve Helber]
이번 대회에서 케빈 나는 퍼트를 아주 잘 했다. 최종라운드에서 10m 안팎의 퍼트를 3개나 집어넣었다. 그린에서 압도적인 1등이었다.

과거와 달라진 점도 있었다. 이번 대회 케빈 나의 평균 티샷 거리는 323야드로 18위였다. 몇 개월 사이에 괄목상대할 변화가 생겼다.

왼쪽으로 호수를 끼고 돌아가는 415야드 16번 홀에서 케빈 나의 드라이브샷 캐리 거리는 285야드였다. 이전까지 케빈 나의 드라이브샷 평균 거리가 285야드였는데 날아간 거리만 285야드였다. 엄청난 차이다.

PGA 투어는 페어웨이를 매우 딱딱하게 만들기 때문에 런이 많다. 케빈 나의 티샷은 런을 포함해 329야드가 갔다. 핀까지 남은 거리는 93야드에 불과했다. 케빈 나는 쉽게 버디를 잡았다. 이 홀에서 케빈 나의 티샷 볼 스피드는 PGA 투어 50위권 수준인 시속 172마일이었다.

케빈 나는 지난달 한국오픈에 참가해 “얼마 전 클럽을 테스트하다 다른 선수의 드라이버를 사용해보고 너무나 좋아 수억 원의 손해를 감수하고 이전 계약을 파기하고 새 드라이버(캘러웨이 에픽)를 쓰게 됐다. 20야드 정도 거리가 늘고 자신감도 부쩍 올라갔다. 이후 출전한 두 번 대회에서 공동 6위와 4위를 했다”고 말했다.
케빈 나의 티샷. 그는 최근 드라이버를 바꾼 후 거리가 훌쩍 늘었다. [Rob Carr/AFP=연합뉴스]
그의 형인 나상현 해설위원은 9일 “동생이 현재 샷거리로는 톱 10에는 들 수 있어도 우승은 어렵다고 생각해 거리를 늘리기 위한 운동을 많이 하고 지면 반발력을 충분히 이용하는 훈련을 했다. 볼 스피드와 헤드 스피드가 시속 2마일(약 3.2km) 늘었고 용품 교체와도 궁합이 맞았다”고 설명했다.

케빈 나는 경기 인터뷰 도중 “한국에 계신 분들에게 한국어로 인사하고 싶다”고 양해를 구한 뒤 “한국팬들 여러분, 감사하구요, 여기까지 오느라고 너무 힘들었는데,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말하고 눈물을 글썽였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total comment : 0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뉴스&레슨 칼럼 / ()
  이모콘티 :
 
  코멘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