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A GOLF 소개
  • 대표인사말
  • AMA WAY
  • 프리미엄멤버쉽 소개
  • 필드이벤트
  • 부킹프라자
  • 임박특가
  • 필드레슨
  • 일반회원상품구매
  • 프리미엄회원상품구매
  • 30초 영상레슨
  • 전설의 골퍼들
  • 명사들의 골프
  • 애니메이션 필드 팁스
  • 골프 예의와 룰
  • 프로골퍼 채널
  • 정영호의 영상레슨
  • 초고속 영상레슨
  • 무료샘플 미리보기
  • Lesson 1 텍스트
  • Lesson 2 그림
  • Lesson 3 동영상
  • Lesson 4 메일
  • Lesson 5 스윙분석
  • 뉴스&레슨 칼럼
  • 골프 이것이 궁금하다.
  • 정영호와 골프친구들
  • 김맹년의 골프와 영어
  • 성경과 골프
  • 초원회원거래소
  • 한국경제신문
  • 프로와의 대담
  • 골프와 휴머
  • Overview
  • 서울/경기
  • 부산/경남
  • 대구/경북
  • 광주/호남
  • 대전/충남
  • 춘천/강원
  • 제주
  • 해외
  • Overview
  • 1:1고객상담문의
  • 자주하는질문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이용안내
  •  
  • 골프칼럼
  • 뉴스&레슨 칼럼

뉴스&레슨 칼럼 글보기
: 275   : 98
민학수의 All That Golf]'흔들리지 않는' 켑카, 우즈를 꺾고
정영호  |  2018-08-13 | (첨부파일 )
 
 
US오픈 이어 PGA챔피언십까지 한 시즌 메이저 2승...두 대회 상금만 46억원

브룩스 켑카와 여자친구인 영화배우 제나 심스. 함께 야구 경기장에서 찍은 사진/제나 심스 인스타 그램
이제 이 사내의 이름 앞에는‘흔들리지 않는 (unflappable)’이란 수식어가 따라붙게 됐다.
제100회 PGA챔피언십(총상금 1050만달러)에서 타이거 우즈와 애덤 스콧의 맹추격을 뿌리치고 우승을 차지한 브룩스 켑카(28) 이야기다.

켑카는 13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벨러리브 컨트리클럽(파70·7316야드)에서 막을 내린 PGA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로 4타를 줄이며 합계 16언더파 264타로 단독 2위 우즈를 2타 차이로 따돌렸다. 우승 상금은 189만 달러(약 21억원3000만원).
켑카는 올해 US오픈에 이어 4개 메이저 대회 가운데 2개를 차지하며 2015년 조던 스피스(미국) 이후 3년 만에 한 해에 메이저 2승을 달성한 선수가 됐다. 3년 전 스피스는 마스터스와 US오픈에서 정상에 올랐다.

또 켑카는 2000년 우즈 이후 18년 만에 한 해에 US오픈과 PGA챔피언십을 석권한 선수로도 이름을 올렸다.
켑카가 올해 US오픈과 PGA챔피언십 2개 메이저 대회 우승으로 번 상금만 405만 달러(45억7000만원)에 이른다.

그는 PGA투어에서 거둔 4승 가운데 3승을 메이저 대회 우승으로 장식했다.

2015년 피닉스 오픈에서 첫 우승을 달성한 켑카는 2017년 US오픈과 올해 US오픈,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켑카는 어린 시절 야구를 했지만 뜻밖의 사고로 골프에 입문한 선수다. 그의 증조부인 딕 그로트는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서 유격수로 활약하면서 월드시리즈에서 두 차례 우승했으며 1960년 내셔널리그 MVP로 선정되기도 한 유명 선수였다.

켑카도 증조부의 영향을 받아 유년 시절 리틀 야구단에서 유격수로 활약했다. 그러나 열 살 때 자동차 사고를 당했고, 그때 코뼈가 부러진 켑카는 얼굴 부상과 관계없이 즐길 수 있는 골프를 접하게 됐다.
켑카의 골프 인생은 초반에는 순탄치는 않았다. 강한 승부욕 탓에 대학 시절에는 정신과 상담을 받을 만큼 분노조절 장애까지 겪었다. 여기에 어머니는 유방암에 걸렸다. 시련은 오히려 켑카의 인생을 바꿔놓았다. 인생의 허무함을 깨닫고 현재를 즐기기로 한 것이다. 켑카는 다른 선수들이 너무 어려운 코스에 대해 불평을 할 때도 “골프 코스가 어려울수록 더 좋다”고 할 정도로 흔들리지 않는 마음을 갖게 됐다. 그는 320야드를 훌쩍 넘기는 장타자에 섬세한 쇼트게임을 갖고 있지만 그를 메이저의 사나이로 만들어준 장점은 이렇게 위기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자신만의 경기를 할 수 있는 마음의 힘이라는 분석이다.


브룩스 켑카가 PGA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 10번홀에서 벙커샷을 하고 있다./USA 투데이 스포츠
이날 2타차 선두로 출발한 켑카는 한때 스콧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하고, 우즈가 무려 6타를 줄이며 추격하는데도 전혀 흔들리지 않았다. 그는 15, 16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스콧을 2타 차로 밀어냈다.

우즈는 15번 홀(파4) 버디로 1타 차까지 추격했지만 3라운드까지 4타 뒤졌던 차이를 극복하지 못했다.
우즈는 18번 홀(파4)에서 6m 버디를 잡고 2위(14언더파)에 올랐다.

이날 버디 8개와 보기 2개로 6타를 줄인 우즈는 2009년 이 대회 이후 9년 만에 메이저 대회 준우승을 차지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


 





 
 
 
total comment : 0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뉴스&레슨 칼럼 / ()
  이모콘티 :
 
  코멘트 :